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시민과 함께하는 열린의정

의회 아이콘

5분자유발언

5분자유발언
허윤옥 의원 제목 맞춤형 복지,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의 질을 높여야 합니다
대수 제8대 회기 제218회 임시회
차수 2차 날짜 2019.04.10 수요일
질문 회의록 제8대 제218회 본회의 제2차 보기 질문 영상회의록 제8대 제218회 본회의 제2차 보기
허윤옥 의원 질문내용
존경하는 김해시민 여러분, 김형수 의장님과 동료의원 여러분 그리고 허성곤 시장님과 관계공무원 여러분 반갑습니다.
자유한국당 비례대표 허윤옥 의원입니다.
우리시는 올 한 해 전체 소요예산의 37.68%인 약 4854억 원을 기초생활보장, 취약계층 지원, 보육, 가족 및 여성, 노동, 사회복지 일반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또한 19개 읍면동에 복지팀, 맞춤형복지팀을 운영하며 약 102명의 직원들과 80여 명의 본청 직원들이 함께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발굴하기 위해 수고해 주시고 계십니다.
저는 오늘 일과시간 외 찾아가는 복지서비스의 실시로 복지사각지대의 진정한 복지 실현을 위한 제안을 하고자 합니다.
우리시 각 읍면동을 공적부조 집행기관에서 자립지원까지 가능한 종합상담기관으로 개편하고 위기에 처한 가구에게 민관협력을 통한 지역단위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고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지난 2016년 동상동, 삼안동을 시작해 19개 전 읍면동에 맞춤형복지팀을 설치하여 찾아가는 서비스 활성화, 통합사례 관리, 읍면동의 복지담당, 이통장 그리고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을 통해 사각지대 발굴 및 취약계층의 근황 파악 등 긴급한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정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대상자가 업무시간 이내에 담당자를 직접 찾아야 하고 주간 상담실은 개방형 상담실 형태로 직원과 마음 편히 상담을 하지 못하고 상담을 꺼려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수도권 사례를 살펴보면 서울시 광진구 자양2동 주민센터에는 직장, 학교생활, 사생활 노출 등으로 주간에 방문하기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야간소통ㆍ공감을 위한 복지상담실을 운영하고 매월 둘째, 넷째 주 목요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각종 복지서비스 신청 및 접수, 긴급복지 지원, 국민기초생활보장ㆍ한부모가정 등 복지서비스별 전문상담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 성동구청의 행당 제2동에서는“지금 만나러 갑니다!”라는 현장 복지상담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복지상담실 운영을 위해 동주민센터, 치매지원센터, 정신건강지원센터, 행당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민ㆍ관ㆍ기관이 서로 협력하고 있고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2동 주민센터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을 찾기 위해 저녁시간에 찾아가서 복지상담을 해주는 복지사이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정신적, 신체적,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있는 이웃이 의외로 많습니다.
특히 중장년 1인 가구의 경우 혼자 고민만 하다 안타까운 선택을 하는 경우가 많기에 그들을 직접 찾아가 발굴하고 어려움을 해결해줄 수 있도록 해야 하고 도움을 받고 싶어도 주변 사람들의 시선이 두려워 주간에 동주민센터 방문을 꺼리는 분들에 대한 상담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수혜자가 체감할 수 있는 더 현실적인 운영방안을 고민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또한 주간 상담 시에도 상담자들에 대한 배려로 안전한 상담공간을 갖춰 솔직하고 진솔한 상담이 이루어지도록 하는 등 맞춤형복지를 넘어 다양한 사례를 중심으로 예방적 복지행정을 계획하고 실천하는 등 맞춤형복지팀의 이름에 걸맞은 보다 적극적인 복지행정을 추진하는 김해시가 되길 바랍니다.
사람이 중심이 되는 복지도시 김해 구현을 위해서는 민ㆍ관이 긴밀히 협력하여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높고 낮음이 없는 보편적 복지의 실현으로 모두가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들어 가도록 더욱 노력하여야 합니다.
감사합니다.
  • 목록보기